Search and Hit Enter

나는 리스본이 좋다

나는 리스본이 좋다. 오늘은 진지하게 포르투갈어를 배워서 여기서 오래 사는 것은 어떨까 상상해보았다.

1.

내게 좋다는 감정은 산골의 개울물처럼 잔잔하게 흐른다. 첫인상이 괜찮았고, 지내다보니 편안하고, 더 알아보고 싶고, 작은 부분 하나까지 관찰하고 감탄하고 기뻐한다. 그런 마음들이 지속되면 도시에 대한 애정이 깊게 싹튼다.

2.

왜 리스본이 좋을까? 단순히 머무는 동네의 차이일 수도 있다. 베를린 노이쾰른은 서울에서 지내던 이태원/한남 지역과 비슷해서 젊고 트렌디한 가게와 사람들로 붐볐고, 편안함을 주기보다는 새로운 자극과 긴장이 가득한 동네였다. 부다페스트의 7구는 명동, 강남같은 지역이어서 관광객들로 24시간 가게들의 불이 켜져있는, 편리하지만 바쁘고 삭막한 동네였다.

리스본 Roma 은 관광지와 지하철로 20-30분 정도 떨어진 조용한 동네이다. 40-50대의 아주머니, 아저씨가 운영하는 작지만 알찬 레스토랑, 카페들이 골목마다 한 두개씩 위치해 있고 동네 주민들이 방문해 밥을 먹고, 커피를 마시고, 수다를 떤다. 그 이야기가 얼마나 재미있게 들리는지 포르투갈어를 몰라도 귀를 쫑긋 세우고 상상력을 발휘해 내용을 짐작해본다.

 

동네 사람들은 카운터에 모여 수다를 떨며 커피와 음료를 마신다.

3.

동네의 언덕 위에는 Instituto Superior Técnico 대학과 큰 공원이 위치해 있다. 저녁의 공원에는 맥주를 마시며 휴식을 취하는 대학생들, 산책을 나온 노인 부부, 뛰어노는 아이들과 애완견, 진지한 러너들로 생기가 넘친다.

공원에서 집에 가는 길에는 동네 주민들이 퇴근 후 줄을 서서 물건을 사는 마트가 있고, 각종 서적과 오래된 LP, 와인을 함께 판매하는 수더분하지만 섬세한 취향을 가진 서점이 있다.

​구운 치킨과 Morango 쥬스- 간단한 저녁 거리를 사서 집에 돌아갈 때면 이 동네가 참 좋다고, 멋지다고 또 한번 생각한다.

(나는 서울에서도 이런 동네를 원했는데, 왜 적극적으로 찾지 않았을까?)

 

동네 서점의 예쁜 문고와 오래된 LP, 중고서적

4.

나심 니콜라스 탈레브의 [안티프래질 Antifragile] 를 읽다가 내가 이 동네 사람들에게 받은 인상을 묘사한 듯한 구절을 찾았다. ‘너그럽고, 정직하고, 사랑스럽고, 믿을 수 있으며, 개방적인 품성을 지닌’

5.

언어도 모르고, 리스본도 동네도 아직 잘 모르기 때문에 무지에서 오는 애정일 수도 있지만- 한동안 이 들뜬 기분을 유지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동네 사람들에 대한 인상은 이 그림과 참 닮았다. 소탈하고, 친근하고, 개성있는 사람들.

 

 

1 Comment

  1. 포르투갈 참 매력있는 곳이죠. 저는 포르투에서 한달, 리스본에서 한달 그렇게 지내봤었는데 둘 다 좋았었어요.
    물가 싸고 사람들 친절하고 날씨 좋고요. 음식도 괜찮은 편이죠. 특히 건물들의 타일문양이 참 매력적이죠.
    전 로마지역처럼 깊숙히 들어간곳은 거의 가본적없고 거의 강? 바다? 근처에만 있었어요. 이름이 특이하네요. 로마.
    두달정도 지냈을 때 포어를 열심히 공부했었어요. 스페인어와 상당히 비슷한데 좀 더 짧고 귀여운 그런 느낌이었어요.
    마치 스페인어가 ‘네~’라면 포어는 ‘넹~’ 이런 느낌이랄까요? ㅋㅋ
    그립네요. 포르투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